프랑스의 일러스트레이터 겸 애니메이터인 Emilie Muszczak의 특징이자 특기는 밝은 색상, 변화무쌍한 패턴과 마시는 차입니다. 작품의 대부분은 공책에 엉망진창으로 기록해놓은 행복한 낙서, 낱말과 색상으로부터 시작합니다. Adobe Photoshop CC와 Animate CC에서 자화상에 애니메이션을 적용하는 방법과 머릿속에 갑자기 떠오른 생각을 표현하고 향후 프로젝트로 진행하는 방식을 살펴봅니다.

초상화 그리기

Emilie는 스캔한 자화상(스케치)을 Photoshop으로 가져옵니다. 각 요소를 개별 레이어에 만들고 노랑색, 청록색과 주황색을 캔버스에 추가한 다음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색상 팔레트를 가까이에 배치하는 한편, 다양한 크기의 뿌리기 브러시를 활용하여 자화상의 다양한 부분을 페인트 칠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1

Emilie는 머리, 머리카락, 얼굴, 셔츠마다 별도의 레이어를 만들고 필요에 따라 브러시 크기를 조정하여 각 부분을 페인트 칠합니다. Emilie는 머리카락 레이어에 클리핑 마스크를 만든 다음 흰색의 좁은 브러시로 머리카락의 구불거리는 선을 따라 칠합니다. 페인트 칠을 모두 완료한 다음에는 색상 팔레트와 스케치 레이어를 숨긴 다음 JPEG 파일로 이미지를 저장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2

방울 애니메이션 추가

Emilie는 Animate로 전환하여 머리 위에 떠다니는 방울을 만들고 이 방울에 애니메이션을 적용합니다. 먼저 HTML5 캔버스 문서를 만들고 타임라인에 자화상 JPEG 파일을 개별 레이어로 가져옵니다. 그런 다음 타임라인에서 키프레임 49를 클릭하고 빈 키프레임을 삽입하여(삽입 > 타임라인 > 빈 키프레임) 전체 애니메이션 재생 시간이 1분 이하가 되도록 합니다.

그다음으로 Emilie는 4개의 방울 시퀀스를 개별적으로 꼼꼼하게 그리고 애니메이션을 적용합니다. 첫 번째 방울을 위한 새 레이어를 만든 다음 가는 브러시를 이용해 방울이 시작되는 작은 호를 그립니다. 그런 다음 두 번째 빈 키프레임을 추가하여 이 부분의 애니메이션이 2개 프레임 동안 지속되도록 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3

이 단계를 반복하여 방울을 계속 그리면서 최대 크기에 도달하면 방울이 터지는 모양을 그립니다. 방울이 생겼다가 터지는 주기의 각 단계에서 애니메이션 시퀀스가 완료되어 방울이 터질 때까지 두 프레임 동안 애니메이션이 지속되도록 설정합니다. 이 프로세스를 반복하여 3개의 방울 시퀀스를 더 만듭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4

그런 다음 Photoshop으로 시퀀스를 내보내 작업을 완료합니다. 먼저 첫 번째 방울 시퀀스를 내보냅니다. 이를 위해 타임라인에서 첫 번째 방울 레이어를 제외한 모든 레이어를 숨깁니다. 그런 다음 파일 > 내보내기 > 동영상 내보내기를 선택하고 PNG 시퀀스를 선택한 다음 이 시퀀스를 컴퓨터의 폴더에 저장합니다. 이 프로세스를 반복하여 나머지 방울 애니메이션의 PNG 시퀀스를 만듭니다.

방울 애니메이션 완성

다시 Photoshop으로 돌아와 방울의 디자인과 타이밍을 세부적으로 조정합니다. Animate에서 만든 각 방울 시퀀스를 가져와(파일 > 열기를 선택한 다음 옵션 대화 상자에서 이미지 시퀀스 선택) 자화상에서 원하는 곳에 배치합니다. 그런 다음 타임라인(창 > 타임라인)에서 시퀀스를 옮겨 방울이 자연스럽게 랜덤으로 움직이게 하기 위해 다른 시간에 시작하고 멈출 수 있도록 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5

Emilie는 방울이 생겼다가 터지는 주기의 각 단계를 따라 그리고 칠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합니다. 첫 번째 방울 시퀀스를 시작한 다음 레이어를 추가하고 주황색 브러시를 이용해 방울을 칠합니다. 그런 다음 타임라인에서 다음 단계의 방울로 옮긴 다음 레이어를 추가하고 바로 다음 방울을 칠합니다. 4개의 시퀀스 모두에서 방울이 표시되도록 이 프로세스를 반복합니다. 이 작업이 완료되고 나면, 각 방울 스트림이 시퀀스를 완성하는 데 30-60개의 레이어가 필요하고 각 레이어는 타임라인에서 2초씩 지속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6

초상화에 섬세한 모션 추가

Emilie는 얼굴, 머리, 머리카락, 헤어라인 및 셔츠에 섬세한 애니메이션을 추가합니다. 얼굴부터 시작해 새 레이어를 추가하고 얼굴의 이목구비를 따라 그립니다. 얼굴의 4개 레이어에도 이 프로세스를 반복합니다. 각 새 레이어를 약간씩 다르게 그림으로써 애니메이션을 적용했을 때의 결과는 손으로 그린 것처럼 일렁이는 효과가 생성됩니다.

그런 다음 Emilie는 타임라인 내에서 얼굴의 5개의 레이어를 애니메이션이 적용된 시퀀스의 길이를 채울 정도로 충분히 복제합니다. 각 레이어의 지속 시간은 2초입니다.

Emilie는 머리, 머리카락, 헤어라인 및 셔츠에도 윤곽을 따라 그리고 색칠하고 레이어를 복제하며 타임라인에서 지속 시간을 설정하는 단계로 이어지는 이 프로세스를 반복하여 자화상의 각 부분에 별도의 애니메이션이 적용되도록 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7

애니메이션 GIF로 내보내기

자화상 작업이 완료되면 파일 > 내보내기 > 웹용으로 저장(레거시)을 선택하고 GIF를 선택한 다음 계속 반복되도록 설정합니다.

create-animated-self-portrait_8

Emilie가 만든 자화상 애니메이션을 직접 확인해 보십시오.

create-animated-self-portrait_9

 

아티스트 소개
 
Emilie Muszczak는 거의 모든 유형의 예술 형식으로부터 영감을 받습니다. 그래픽 디자인, 공간 디자인 및 패션 디자인을 공부하며 경험을 쌓았습니다. 또한 페인팅, 조형, 조소 및 인체 소묘를 작업했고 3D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Emilie는 프랑스에서 성장하면서 풍부한 예술 문화 및 교육의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같은 이유로 전업 아티스트로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이 치열했습니다. 결국 지구 반대편에서 직장을 얻었고 현재 토론토의 디자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토론토에서 Emilie는 물 만난 물고기입니다. 문화, 컬러, 취향이 다채로운 도시인 토론토에서 매일 새로운 것을 발견합니다. 차 한 잔을 마시면서 시작하는 모든 프로젝트의 첫 번째 단계는 브레인스토밍입니다. Emilie는 학교, 직장에 있건 산책 중이거나 잠들기 직전에도 아이디어를 포착하기 위해 항상 스케치북을 가지고 다닙니다.

밝은 색상의 공동 작업 환경은 Emilie가 가장 훌륭한 결과물을 만드는 데 가장 크게 기여합니다. Emilie는 원하는 아이디어를 정한 다음 드로잉을 스캔하고 컴퓨터에서 세부적으로 다듬는 작업을 합니다. 다양한 색상, 텍스처 및 패턴을 실험해본 다음 드로잉과 애니메이션을 디테일하게 조정하는 작업에 많은 시간을 쏟습니다.

Emilie Muszczak를 팔로우하세요

08/14/2019

지도 데이터: Google
음악: Birocratic의 "Burner"

이 페이지가 도움이 되었습니까?